15년 9월 6일 주일대표기도문 함정민 집사님
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5-09-07 12:50
조회
2372


하나님의 마음을 느끼고 그 마음을 나누고 여기에 우리의 마음이 더하여져 기도가 되게 하시고 그 기도를 올려드릴 때,
기뻐 받으실 주님을 찬양합니다
.
문을 열지 않으면 문 밖에 어떠한 일이 벌어지는지 잘 알 수가 없습니다.
오늘 이 시간 우리가 조금 더 집중하기를 원하며 우리 마음 깊은 곳의 영의 문을 열 때,
이미 우리 가운데 하나님의 임하심이 가득하게 채워져 있음을 알게 하옵소서
.
하나님의 사람이라 자부하며 사람을 비난하길 원치 않으며, 발람 처럼 입만 사용되어지는 것도 원치 않습니다
.
사람은 속여도 하나님을 속일 수는 없습니다.
저보다 저를 더 잘 아시는 주님 앞에서 만큼은 긍정의 상태이든, 부정의 상태이든 정직함으로 설 수 있게 우리를 도우시옵소서
.

우리에게는 많은 기도 제목들이 있습니다.
기쁨의 기도, 행복의 기도, 물질의 기도, 슬픔의 기도, 아픔의 기도 종류도, 깊이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기도 제목들이 있습니다
.
“내 아버지여 할만 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

우리로 하여금 우리의 기도가 간구로 끝내지 않을 영적인 인내를 허락하시길 간절히 원합니다
.
“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

우리가 우리의 기도를 합니다. 아픔과 슬픔, 힘듦이 있습니다.
다 표현할 수도 없고 다 이해할 수도 없습니다. 하지만 끝까지 주님의 뜻을 구하는 기도를 놓치지 않도록 붙잡아 주시옵소서.
삶에 지친 기도가 아닌 믿음을 구하는 기도를 드리게 도와주실 주님을 찬양합니다
.
오늘 이 시간, 우리 각자를 세우는 마음을 나누며 우리의 마음이 더하여진 진실된 기도가 되어 주님께 올려드리기 원합니다.
중보를 위한 중심을 깊이 묵상하는 나눔의 기도를 드리기 원합니다
.

● 우리로서 기도하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하나님 앞에서 마땅히 해야 할 합당한 기도를 하게 될 것입니다.
● 우리로서 진실케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하나님 앞에서 절대적으로 진실되게 살아갈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주저하지 않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의 일을 두고 우리는 절대로 주저하지 않을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멈춰서지 않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하나님을 향해 쉼 없이 달려갈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선포케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하나님을.. 하나님의 일하심을..
주시는 마음을 숨기지 않고 선포하며 살아갈 것입니다
.
● 우리를 바로 세우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우리는 하나님 앞에 바로 서는 자들이 될 것입니다
.
● 우리에게 자신감을 부어주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영적 소신입니다.
주님이 함께이시기에 우리 속의 영적인 자신감은 절대로 꺼지지 않을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사람을 기억하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 합니다. 보여주시는 사람, 생각하게 하시는 사람들을 잊지 않을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섬기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주님께서 주시는 마음으로, 보내시는 사람을 영으로 섬길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기죽지 않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 합니다. 우리는 하나님의 사람답게 살아낼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집중케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사탄의 시험을 믿음의 선포로 밟을 것이고 주님의 시험을 기쁨으로 받을 것이며
여러 일들을 믿음과 넓은 마음으로 스쳐 지나게 하는 힘을 주신 주님께 감사와 영광을 드립니다
.
● 우리로서 이탈하지 않게 인도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 우리는 하나님의 길을 끝까지 옳게 걸어나갈 것입니다
.
● 우리로서 믿음을 우선적으로 구하게 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
즐거울 때 믿음을, 가난할 때 믿음을, 힘들 때 믿음을, 절망 속에서 믿음을 우선 구하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
.
● 미세하게 떨리는 음성을 계속해서 전하시는 주님을 찬양합니다.
집중함으로 미세한 음성을 듣고 순종함으로 나아가는 우리가 될 것입니다
.
● 각자의 그릇에 주님의 사랑을 가득 채워 주셨음에 감사를 드립니다.
주님의 사랑을 매일 같이 느끼며 가족과 공동체와 사람들을 향해 주님께서 채워주신 사랑을 흘려 보내는 우리가 될 것입니다
.

“내가 네 기도를 들었고 네 눈물을 보았노라 내가 너를 낫게 하리니
믿음의 사람으로 부르시는 그날까지 건강하게 살아내는 사람이 될 것이며, 우리의 기도를 듣고 우리의 눈물을 보신 주님께서
그렇게 하셨고 앞으로도 그렇게 하실 것을 기쁨과 기대함으로 고백합니다
.
오늘 말씀을 통해 주님의 뜻이 우리에게 온전히 전해질 것이고 우리는 갈급한 심령이 되어 주님의 말씀을 먹고 소화시킬 것입니다.
다만 단 한 명의 열외도 없이 한숲 공동체 모두가 이 길을 걸어갈 수 있도록 도와 주시기를 간절히, 정말 간절히 원합니다.
아버지의 마음과 계획하심으로 우리를 인도하여 주시옵소서.


언제나 우리 가운데서 우리와 함께 하시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 드립니다.

facebook twitter google
전체 0